English
German
Spanish
French
Italian
Japanese
Portuguese
Russian
Turkish
Chinese
Arabic
Korean
Hindi
집주인 닉

( Episode 11 )
집주인 닉
or

살 만한 적당한 장소를 찾았다고 치자구요, 모든 게 잘 진행되고, 끝내 행복을 얻는 거예요. 그래요, 꿈 같은 소리죠!

안타깝게도, 행복은 결코 오래 가는 법이 없어요. 셰어 하우징은 경제적이지만 나름대로의 문제가 있다구요!

이사를 갈 수 밖에 없을 만큼 불쾌한 일들에는 어떤 게 있을까요?

불친절한 이웃들? 아니면 욕심 많은 집주인이요? 두 가지 모두일지도 모르죠!

이 에피소드에서는 난감한 인간관계 대처법, 그리고 런던에서의 생활비용이 얼마나 드는지에 대해 알아볼 거예요.

3천 파운드가 어느 정도 금액인지 계산하려면 플레이를 누르세요!